입시뉴스



[수시] 전남대 2023 수시경쟁률 6.3대1 '하락'.. '최고' 학/석사통합과정 치의학전문대학원 18.91대1


[베리타스알파=신승희 기자] 

전남대의 2023 수시모집 평균 경쟁률이 6.3대1로 나타났다. 전남대는 17일 마감한 수시모집 원서접수 결과 3693명 모집에 2만 3272명이 지원해 평균 6.3대1의 경쟁률을 보이며 지난해 8.09대1 보다 다소 낮아진 경쟁률을 기록했다. 캠퍼스별로는 광주 7.32대1(지난해 9.47대1) 여수 3.18대1(지난해 3.64대1)이다.

최고 경쟁률은 치의학전문대학원(학/석사통합과정)으로 23명 모집에 435명이 지원해 18.91대1 을 기록했다. 모집인원이 가장 많은 학생부교과(일반전형)의 경우 1064명 모집에 8112명이 지원해 7.62대1 의 높은 경쟁률을 보였고 해당 전형 최고 경쟁률은 인문대학 일어일문학과로 23.67대1 이다. 또 광주와 전남/북 지역에서 고교 교육과정을 이수한 학생들만 지원 가능한 학생부교과(지역인재전형)은 817명 모집에 5487명이 지원해 6.72대1 의 경쟁률을 보였다. 모집단위 최고 경쟁률은 심리학과가 15.67대1 로 가장 높았다.

광주캠퍼스 모집단위에서 선발하는 학생부종합(고교생활우수자전형 유형Ⅰ)은 656명 모집에 5110명이 지원해 7.79대1 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전통적으로 강세를 보여 온 의예과는 학생부교과(일반전형 14명)에서 17대1 학생부교과(지역인재전형 67명)에서는 8.82대1 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2023에 신설된 여수캠퍼스 창의융합학부는 7.6대1 로 여수캠퍼스에서 가장 높은 경쟁률을 기록해 학생들의 높은 관심도를 확인할 수 있었다.

전남대는 오는 12월 1일 학생부종합전형 면접을 12월 2일 학생부교과전형 면접을 진행한다. 수시모집 최초 합격자는 12월 15일 전남대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할 예정이다.

<저작권자©베리타스알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