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시뉴스



[의·치·약·한·수] 37개 약대 중도포기 202명.. 목포대 전남대 동국대 중도탈락률 톱3

중도탈락 학생 수 기준 중대 17명 최다.. 대구가톨릭대 0명

[베리타스알파=신현지 기자] 지난해 약대를 다니다가 중도포기한 학생이 202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37개 약대 기준 9467명의 2.13%에 해당하는 규모다. 약대의 경우 2022학년부터 기존 2+4년제에서 6년제 학부 선발로 전환했다. 따라서 대학알리미 조사 기준인 2022년의 경우 기존 2+4년제와 6년제를 별도 공시한 대학부터 약학부(과) 등으로 통합해 공시한 대학 등 대학마다 공시 방법에서 차이가 있다. 기사에서는 공시된 모든 약대 관련 모집단위를 기준으로 살펴본다.

약대 중도탈락 현황을 살펴보면 202명 중 자퇴가 197명으로 가장 많았다. 그 외엔 미등록이 3명, 학사경고가 2명이다. 자퇴를 통한 중도탈락은 의대 진학을 위한 선택으로 해석된다. 계속되는 의대선호 현상을 기반으로 정시확대와 이과생에 유리한 통합형수능까지 맞물리면서 자연계 학생들을 중심으로 반수 비중이 높아졌다. 약대 뿐 아니라 의대에서도 지난해 재적학생 6564명 중 2.44%인 160명이 이탈했다. 범위를 넓혀 최고학부인 SKY의  중도탈락 비율은 지난해 2.83%(2131명/7만5322명), 상위15개대 역시 3.19%(1만595명/33만2240명)으로  최근 5년간 꾸준히 증가하고 있었다.

지난해 재적학생 대비 중도탈락 학생의 비율이 가장 높았던 대학은 목포대다. 169명 중 9명이 탈락해 5.33%의 중도탈락률을 기록했다. 이어 전남대가 4.62%(중도탈락 15명/재적 325명), 동국대 4.52%(8명/177명), 한양대ERICA(6명/164명), 숙명여대 3.21%(13명/405명) 순으로 톱5다. 특히 동국대의 경우 2022학년 약대 수시경쟁률이 223.5대1로 37개 약대 중 최고경쟁률을 기록한 바 있다. 논술을 운영하는 영향이 컸지만 경쟁률에 비해 중도탈락률이 높게 나타난 점이 눈에 띈다. 중도탈락 학생 수로만 살펴보면 중앙대가 17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전남대 15명, 숙대 13명, 조선대 11명, 이화여대 10명까지 10명 이상이다.

지난해 37개 약대에서 202명의 학생이 중도이탈했다. 비율로는 2.13%다. /사진=중앙대 제공
지난해 37개 약대에서 202명의 학생이 중도이탈했다. 비율로는 2.13%다. /사진=중앙대 제공

 <약대 중도탈락 202명 2.13%.. 자퇴 197명 ‘의대 진학’>

지난해 37개 약대의 중도탈락 현황을 살펴본 결과 9467명 중 202명(2.13%)이 중도이탈했다. 자퇴를 한 학생이 197명, 미등록이 3명, 학사경고로 탈락한 학생이 2명이다. 약대의 경우 2022학년을 기점으로 6년제로 전환했다. 따라서 공시 기준인 2022년의 경우 2+4년제/학제 등으로 나눠 공시한 경우도 많았다. 이때 중도탈락자는 대부분 6년제 과정에서 발생했다. 1학년 학생들을 중심으로 중도이탈이 높았던 셈이다.

14년만에 학부 선발을 실시한 약대는 2022학년 의학계열 중 의대를 제치고 경쟁률 44.14대1을 기록, 1위를 차지했다. 자연계열 최상위권을 빨아들이는 ‘블랙홀’ 의대의 2022수시 경쟁률(36.29대1)을 넘어서면서 자연계열 판도 변화를 예고했다. 당시 수시 원서접수 이전부터 많은 관심이 쏠렸다. 기존 의약학계열을 준비하던 고3/졸업생/반수생부터 생물 화학관련 편입학을 준비하는 대학생/직장인까지 많은 관심을 보여왔다. 하지만 학부제의 이탈률이 더 높았던 것을 살펴보면 경쟁률이 높았던 약대에서도 의대쏠림은 피해갈 수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

의대의 경우 중도탈락률이 전년에 비해 감소했지만 약대는 증가할 가능성이 점쳐진다. 의대의 중도탈락 비율은 2021년 2.82%(182명/6452명)에서 2022년 0.38%p 감소한 2.44%(160명/6564명)을 기록했다. 2022년 기준으로는 약대의 중도탈락률이 의대보다 3.1%p 낮지만 계속되는 의대쏠림과 정시확대로 N수생의 문호가 늘어나면서 반수를 고민하는 학생 역시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 2022년 중도탈락 ‘대구가톨릭대 0명’
지난해 대학별 중도탈락 현황을 살펴보면 대구가톨릭대의 경우 재적학생 289명 중 한 명도 이탈하지 않았다. 전북대는 128명 중 1명이 이탈해 중도탈락률 0.78%를 기록했다. 원광대 역시 235명 중 2명이 중도이탈해 0.85%로 비교적 적은 중도탈락률을 기록했다.

재적학생 대비 이탈한 학생의 수를 비교한 중도탈락률을 기준으로 살펴보면 목포대가 5.33%로 가장 높다. 169명 중 9명이 중도탈락했다. 모두 자퇴를 택한 학생이다. 이어 전남대가 4.62%(중도탈락 15명/재적 325명), 동국대 4.52%(8명/177명), 한양대ERICA(6명/164명), 숙명여대 3.21%(13명/405명) 순으로 톱5다.

톱5에 이어 단국대(천안) 3.13%(5명/160명), 고려대(세종) 3.09%(6명/194명), 경상국립대 2.96%(5명/169명), 순천대 2.91%(5명/172명), 아주대 2.89%(5명/173명), 조선대 2.86%(11명/385명), 중앙대 2.76%(17명/616명), 충남대 2.64%(7명/265명), 연세대 2.37%(5명/211명), 동덕여대 2.3%(5명/217명), 성균관대 2.08%(7명/337명)까지 2% 이상이다. 2% 미만인 대학은 경성대 1.96%(5명/255명), 가톨릭대 1.92%(3명/156명), 경북대 1.9%(3명/158명), 강원대 1.87%(5명/268명), 삼육대 1.66%(3명/181명), 우석대 1.62%(4명/247명), 영남대 1.6%(6명/375명), 이화여대 1.57%(10명/635명), 제주대 1.55%(2명/129명), 차의과대 1.55%(3명/194명), 충북대 1.5%(4명/266명), 서울대 1.45%(5명/344명), 부산대 1.43%(5명/350명), 경희대 1.32%(3명/228명), 계명대 1.19%(1명/84명), 가천대 1.18%(2명/169명), 인제대 1.05%(2명/190명), 덕성여대 0.89%(4명/447명), 원광대 0.85%(2명/235명), 전북대 0.78%(1명/128명), 대구가톨릭대 0%(0명/289명) 순이다.

중도탈락 학생 수로만 살펴보면 중앙대가 17명으로 가장 많았다. 다만 재적학생 역시 616명으로 이대와 함께 유일하게 600명 이상이다. 중대에 이어 전남대 15명, 숙대 13명, 조선대 11명, 이화여대 10명까지 10명 이상이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