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시인포
입시뉴스
[의·치·약·한·수] 국립대 의대, 정시모집 신입생 5명중 4명 이상 'N수생'

안민석 의원실 분석…'1명 빼고 모두 N수생'인 대학도

"'의대 쏠림'으로 학생·학부모 부담에 사회적 비용까지…해법 찾아야"

(서울=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최근 3년간 전국 국립대 의대에 정시모집으로 입학한 학생 5명 가운데 4명 이상이 N수생인 것으로 집계됐다.

'의대 쏠림' 현상이 심화하면서 기꺼이 재수·삼수에 뛰어드는 학생이 늘어나는 것은 학생·학부모의 부담을 가중하는 것은 물론 사회적으로도 손실을 가져올 수 있기 때문에 교육당국의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의대정원 확대에 '초등 의대반' 문의 쇄도
의대정원 확대에 '초등 의대반' 문의 쇄도

(서울=연합뉴스) 신현우 기자 = 17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 학원 앞에 교육 과정과 관련한 광고 문구가 적혀 있다.
학원가에 따르면 정부의 의과대학 입학 정원 확대 계획에 '초등 의대 준비반' 입학 문의가 늘었다. 정부는 오는 19일 2025년도부터 적용할 의대 정원 확대 방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2023.10.17 nowwego@yna.co.kr

25일 국회 교육위원회 안민석 의원(더불어민주당)이 전국 10개 국립대 의대에서 제출받아 분석한 국정감사 자료를 보면, 최근 3년간 정시모집을 통해 이들 대학에 입학한 학생은 모두 1천121명이었다. 이들 가운데 N수생은 911명으로 81.3%에 달했다.

연도별로 살펴보면 2021학년도에는 정시모집 신입생의 84.2%(386명 중 325명)가 N수생이었고, 2022학년도에는 82.0%(373명 중 306명), 2023학년도에는 77.3%(362명 중 280명)가 N수생이었다.

학교별로 따져보면 'N수생 강세 현상'은 더 극명하게 나타난다. A대학의 경우 2022학년도 정시모집으로 입학한 신입생 29명 가운데 1명을 뺀 28명(96.6%)이 N수생이었다. 고교 3학년생이라면 사실상 이 대학 의대 정시모집에 지원해 합격할 가능성이 거의 없는 셈이다. 이 학교는 이듬해에도 정시모집 신입생 30명 중 28명(93.3%)이 N수생이었다. 

B대학의 경우 2021학년도 정시모집 신입생 55명 중 50명(90.9%)이, C대학도 2022학년도 정시모집 신입생 20명 가운데 18명(90.0%)이 N수생이었다. 고교 졸업예정자가 N수생보다 많았던 경우는 2023학년도 D대학 정시모집뿐이었다. 하지만 이마저도 35명 가운데 절반을 겨우 넘어선 18명이 고3이었고, 나머지 17명이 N수생(48.6%)이었다. 

안민석 의원은 "의대 열풍과 재수생 증가는 우리나라 교육 현실과 입시의 한 단면을 보여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의대 쏠림'으로 학생·학부모는 물론, 대학과 사회가 부담해야 하는 사회적 비용도 커지고 있기 때문에 국회와 교육부, 국가교육위원회, 학교가 머리를 맞대고 공론화를 통해 해법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출처 : 연합뉴스>

  • 등록일 : 2023-10-25 19:10:10
  • 조회수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