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시인포
입시뉴스
[수능·학평] [2024수능] "만점자 없는거 아냐".. 고교현장/N수 입시업체 ‘가채점 전례없는 침묵'

‘킬러문항 미출제라더니 역대 최대 불수능?'..’‘이례적 국영수 동시 어려워"

[베리타스알파=신현지 기자] 16일 치러진 2024수능 가채점이 끝난 상황에서도 고교 현장 반응이 미미하면서 만점자가 단 한 명도 나오지 않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증폭되고 있다. 통상 가채점은 수능 다음날 오전이면 끝나지만 올해는 가채점 이후에도 지역별 진로진학상담교사협의회를 비롯한 고교 현장 반응이 전례없이 싸늘하다. 각 고교에서 만점자가 나오지 않았기 때문이다. 특히 고득점을 기록했을 것으로 예상되는 N수생들 역시 소식이 잠잠하다. 최대 규모 재수학원으로 불리는 대성학원과 시대인재 모두 현 시점 기준 만점자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가채점 첫날 반응치고는 전례없는 침묵이 길어지면서 이번 수능이 킬러문항미출제라더니 정작 뚜껑을 열어보니 N수생들에게까지 ‘역대급 불수능’으로 뒤집어지는 게 아니냐는 관측까지 나온다. 

전문가들은 이번 수능이 ‘국영수 동시에 어렵게 나온 전례없는 경우’라고 입을 모았다. 이영덕 대성학력개발연구소장은 “국영수가 이렇게 모두 어렵게 나오는 일은 전례가 없는 일이다. 문제가 생각보다 어려웠으며 당연히 재수생한테도 어려운 일이었을 것”이라고 전했다. 진학사 역시 “국영수 모두 어렵게 출제됐다. 특히 국어 문학의 경우 선지 판단에서 어려움이 매우 컸을 것”이라고 전했다. 특히 영어마저 1등급 비율이 4%대 수준일 것으로 추정된다. 대성과 메가스터디는 영어 1등급 비율이 4.37%였던 9모와 비슷할 것이라 추정했다. 한 입시업계 관계자는 “상대평가 1등급이 4%인데 절대평가인 영어가 이정도 수준으로 나오는 게 상식적으로 말이 안된다”고 지적했다.

특히 교육부와 EBS는 ‘킬러문항 출제는 없었다’는 입장이지만 정답률 1.5%인 수학22번을 비롯해 정답률 10% 미만의 문제들이 속출하고 있다. 킬러문항 미출제 방침과는 대치된다는 지적이다. 한 교육전문가는 “만점자가 한 명도 나오지 않을 수도 있는 조짐이 여러가지가 있다. 통상 수능 다음날 2시 이후면 고교 현장을 비롯해 학원가에서도 수능 만점자 소식이 돌지만 올해는 잠잠하다. 게다가 여러 입시전문가들이 국영수가 다같이 어렵게 나오는 일은 전례없는 경우라고 입을 모은 점도 의구심을 증폭한다. 이런 와중 교육부를 비롯한 EBS는 킬러문항이 없었다는 입장이지만 사실상 만점자가 없다는 것 자체가 이와 대치되는 부분이다. 킬러문항이 없다는 게 아니라 되려 준킬러문항이 더 늘어났다고 해석할 수 있는 셈이다. 국영수가 한꺼번에 어려웠던 것도 처음이고 첫날 가채점에서도 이렇게 조용한 것은 처음인 전례 없는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전례없는 불수능에 가채점이 끝난 17일 오후까지도 만점자가 나오지 않으면서 현장에서는 만점자 0명 사태가 발생하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이어지고 있다. /사진=베리타스알파DB
전례없는 불수능에 가채점이 끝난 17일 오후까지도 만점자가 나오지 않으면서 현장에서는 만점자 0명 사태가 발생하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이어지고 있다. /사진=베리타스알파DB

 

<’가채점 완료’ 수능 만점자 0명 ‘2011수능 이후 13년만’>
각 고교와 학원 현장에서 가채점이 끝났을 17일 기준 고교 현장과 학원가 모두 소식이 잠잠하다. 통상 고교 현장에서는 오전 중으로 만점자를 파악해 전국진로진학상담교사협의회(진진협)와 전국진학지도협의회(전진협) 등에서 소식이 들려와야 할 시점이지만 가채점 첫날 기준 만점 소식을 알려온 곳은 없었다. 만점자를 다수 배출해온 최상위권 고교에서도 소식이 잠잠하다. 이는 N수생도 마찬가지다. 대형 입시업체인 대성학원과 시대인재에서도 파악된 만점자는 없다고 전했다. 지난해 오후2시 기준 만점자 2명이 파악된 것(관련기사: [단독] 2023수능 만점자 자연계 재학생 2명)과는 대비되는 지점이다.

입시 전문가들은 올해 수능에서 만점자가 나오지 않을 가능성을 높게 점치고 있다. 국영수 모두 어렵게 나온 전례없는 시험이기 때문이다. 만점자가 단 한명도 배출되지 않았던 최근 해는 2011학년 수능이다. 이후에는 꾸준히 1명 이상의 만점자를 배출해왔다. 특히 통합형 수능이 처음으로 도입되던 2022수능의 경우 반수생 만점자 단 한명을 배출하면서 ‘역대급 불수능’이라는 평을 받았다. 특히 새로운 체계가 도입됨에도 불구하고 난이도 조절에 실패하면서 혼란만 불러일으켰다는 비판을 받은 바 있다.

이번 수능 역시 킬러문항 배제 방침이 적용되는 첫 해였음에도 불구하고 만점자가 2022수능과 맞먹는 1명 또는 아예 만점자가 발생하지 않을 수도 있다는 분석이다. 입시업계 관계자는 “보통 수능 다음날 오후쯤이면 입시업계끼리도 만점자가 소문이 나고 고교 현장에서도 진학교사들끼리 만점자를 자랑하고는 하는데 올해는 들려오는 소식이 하나도 없다. 이번 수능이 재학생에게도, 재수생들에게도 모두 어려웠던 전례없는 경우인 만큼 만점자 소식도 들려오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국영수 모두 어려웠던 역대급 불수능’.. 킬러문항 미출제와 대치>
2024수능은 국영수 모두 어려웠던 시험으로 평가되며 실제로 정답률 10% 미만의 문항들도 나타나면서 ‘킬러문항 미출제와는 대치된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17일 오후 4시 기준, 정답률 1.5%인 수학 22번에 이어 미적분 30번 3.2%, 미적분 29번 5.9% 등 3개 문항이 정답률 10% 미만을 기록했다. 특히 수학 공통과목 14번(14.7%)도 정답률이 20%를 밑돌았다. 5지 선다형 시험에서는 구조상 정답률이 20% 밑으로 내려가기 어렵다.

국어 역시 어려웠던 올해 9모보다도 어려웠다는 분석이다. EBS역시 이번 국어 영역이 올해 9모보다도 수험생들이 다소 어렵게 체감했을 것으로 분석했다. 올해 9월모평의 경우 만점자가 0.04%(135명)로 6모의 0.39%보다 크게 하락했다. 표점 최고점도 142점으로 지난해 수능 134점, 6모 136점보다 상승했다.

세부적으로는 작년 수능보다 공통과목과 선택과목 모두 어렵게 출제된 것으로 봤다. 이만기 유웨이 교육평가연구소장은 "9모와 비교해 공통과목(독서/문학)은 비슷하게, 언매는 어렵게, 화작은 비슷하게 출제된 것으로 보이며, 작년 수능 기준 공통과목과 언매는 어렵게, 화작은 비슷하게 출제됐다"고 봤다. 남윤곤 메가스터디 입시전략연구소장은 "문제 유형과 선택지에 대한 고민을 많이 해 변별력을 갖춘 문항을 만들었고 선지에 매력적인 오답이 많아, 수험생 입장에서는 작년 수능과 9모보다 다소 어렵게 느껴졌을 것으로 분석된다"고 밝혔다.

특히 절대평가인 영어 마저 1등급이 4%대에 불과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면서 상식적이지 않다는 비판도 이어진다. 이 소장은 “올해 9모에서 1등급 비율이 4.37%로 절대평가 도입 이후 최저를 기록했다. 하지만 올해 수능 역시 이와 비슷할 것으로 예측된다. 12월 돼서 성적이 나와봐야 알겠지만 이정도면 상당히 어렵게 나온 것”이라고 전했다. 메가스터디 역시 “영어는 9모와 비슷하게 1등급 비율이 4%대 수준이 될 것으로 추정된다”고 분석했다. 영어의 경우 33번이 오답률 86%, 정답률은 14%로 최저 정답률을 기록 중이다.

전문가들은 이번 수능에서 킬러문항이 없다고 말하는 것 자체가 모순이라고 지적한다. 정답률 1.5%인 킬러문항을 비롯해 전반적으로 준킬러문항도 다수 출제되면서 킬러문항 배제와는 대치된다는 지적이다. 한 입시업계 관계자는 “사실 킬러문항이 없다고 볼 수는 없는 부분이다. 하지만 교육부가 킬러문항이 없다고 하니 그냥 없는 셈 치고 있는 것이다. 입시업체에서는 조용히 있는 수 밖에 없다”고 전했다. 한 교육전문가는 “입시업계에서 국영수 모두 어려웠다고 평가한 것 자체가 킬러문항이 출제됐다는 의미다. 킬러문항이 없다고 하는 것은 말장난 하는 식”이라며 “이미 만점자 소식이 잠잠한 것부터 올해 수능이 비정상적으로 어려웠다는 방증이다”고 전했다.

 
  • 등록일 : 2023-11-20 11:11:45
  • 조회수 : 6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