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시인포
입시뉴스
[수능·학평] [2025 6월모평] ‘역대급 난도 불구 전 영역 만점자 6명’.. 표점 최고점 국어148 수학152, 영어 1등급 1.47% ‘역대 최저’

국수영 모두 ‘마그마급 불모평’.. 과탐Ⅰ 응시자 모두 감소 ‘사탐런 증가’

[베리타스알파=신현지 기자] 6월4일 치러진 2025학년 6월모평(2024년 6월 모의고사)이 국수영 모두 어려웠던 ‘마그마급’ 시험으로 결론 지어졌다. 국어 수학 표준점수 최고점이 각 148점 152점으로 ‘불수능’이라 불린 2024수능의 국어 150점, 수학 148점과 비슷하거나 더 어려웠다. 심지어 영어의 경우 1등급 비율이 1.47%로 2018학년 영어 절대평가 도입 이래 가장 낮은 비율을 기록하면서 절대평가의 취지에 어긋난다는 지적까지 나온다.

전 영역 만점자는 재학생 2명, N수생 4명으로 6명이었다. 특히 ‘역대급 불수능’이라 불린 지난해 수능에서 만점자가 단 1명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6명이란 수치는 비교적 많은 인원이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한 교육전문가는 “영어 1등급이 1.47%에 불과할 만큼 어렵게 출제됐음에도 불구하고 만점자가 6명이나 나왔다. 이는 의대증원을 노린 최상위권 합류 영향으로 보인다. 수능에서 최상위권 N수생이 보다 많이 합류하면 수능이 어렵게 출제되더라도 만점자는 꽤나 발생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사탐런’ 현상 역시 뚜렷하게 드러났다. 탐구 2과목을 응시한 수험생 기준, 9%(3만4297명)가 사탐+과탐 조합을 택했다. 지난해 6월모평 3.8%(1만4074명)보다 크게 증가했다. 사탐 2과목을 응시한 학생이 50.2%(19만1941명)로 가장 많았으며 과탐 2과목은 40.9%(15만6483명)였다. 특히 과탐Ⅰ과목 4개의 경우 지난해 6월모평보다 인원이 모두 감소했다. 전문가들은 중하위권에서 응시하는 과탐Ⅰ과목에서 사탐런이 증가한 것으로 분석한다.

올해 6월모평이 국수영 모두 어려웠던 역대급 불모평으로 결론 났다. /사진=베리타스알파DB
올해 6월모평이 국수영 모두 어려웠던 역대급 불모평으로 결론 났다. /사진=베리타스알파DB

<‘불수능 넘어 불능’ 국/수 2024수능 비슷, 영어 ‘마그마급 난도’>
수능 출제기관인 한국교육과정평가원(평가원)이 1일 발표한 ‘2025 6월모평 채점결과’에 따르면 2025 6월모평의 영역별 표준점수 최고점은 국어 148점, 수학 152점으로 나타났다. 통상 표점이 140점 이상이면 어렵다고 평가, 이번 6모의 경우 국/수 모두 어려웠던 셈이다. ‘불수능’으로 불린 지난해 수능과 비교하면 국어는 2점 낮고 수학은 무려 4점 더 높다. 국어에서 최고점을 받은 수험생은 83명이었으며 수학은 697명이었다. 국어와 수학 모두 공통과목에서 어렵게 출제됐다는 전문가들의 분석이 나온다. 특히 기존에는 ‘킬러문항’이라 불리던 초고난도 문항이 특정 영역에서만 나왔지만, 킬러배제 이후 고난도 문항이 여러 문항에서 다수 출제되면서 난도가 높아진 것으로 분석된다.

수험생들을 놀라게 한 영역은 영어였다. 1등급 비율이 1.47%(5764명)라는 역대급 난도를 기록했기 때문. 지난해 수능 역시 1등급 비율이 4.71%를 기록하며 어려웠다는 평가를 받았지만 이번 6모는 더욱 어렵게 출제됐다. 일각에서는 수험생들의 학습 부담을 덜고 사교육 수요를 잠재우기 위해 절대평가로 전환한 취지에 어긋난다는 지적도 나온다. 임성호 종로학원 대표는 “상대평가 상황에서도 2009학년 이래 영어 90점 이상자가 1.47% 대는 단 한 차례도 없었다. 2등급 역시 8%로 절대평가 도입 이래 가장 어렵게 출제되면서 2등급 확보도 매우 어려운 시험이었다”고 분석했다.

수험생 입장에서는 9모가 쉽게 출제된다 해도 안심할 수 없다. 첫 킬러문항 배제 수능이었던 2024수능이 역대급 불수능으로 결론난 데 이어 2025학년 평가원 주관 첫 모평인 6모마저 마그마급 시험으로 결론 났기 때문. 특히 의대증원에 따른 N수생 폭증과 반수생 유입 등으로 올해 수능 역시 만만치 않을 것으로 예상되면서 수험생들은 어려운 문항 위주로 공부하는 학습패턴을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이번 모평에서 N수생 비율은 지난해 6모보다 소폭 감소했다. 전체 응시자 중 N수생 비율은 18.8%(7만3877명)로 지난해 19.8%(7만5470명)보다 줄었다. 접수자 수는 지난해보다 398명 증가했으나 결시자가 증가했다.

‘불모평’으로 결론 난 6모 결과에 대해 평가원은 “출제경향 변화에 대한 학생들의 적응도 등 올해 응시 집단 특성을 정확히 파악하는 데 다소 어려움이 있었다. 9모와 수능은 공정수능 기조를 유지해 공교육 과정을 통해 충분히 준비할 수 있는 수준에서 출제되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특히 영어의 경우, 절대평가 취지에 맞는 적정 수준의 난이도를 안정적으로 유지해 출제하겠다”며 “수험생들은 사교육에 의존하지 말고 학교 수업을 중심으로 수험 준비를 해 나갈 것을 당부한다”고 전했다.

<‘사탐런 현실화’ 사탐+과탐 2만명 증가.. 화Ⅰ생Ⅰ 응시자 1만명 이상 감소>
자연계 중위권의 ‘사탐런’ 역시 뚜렷하게 나타났다. 탐구 2과목을 응시한 수험생 기준, 9%(3만4297명)가 사탐+과탐 조합을 택했다. 지난해 6모 3.8%(1만4074명)보다 크게 증가했다. 사탐 2과목을 응시한 학생이 50.2%(19만1941명)로 가장 많았으며 과탐 2과목은 40.9%(15만6483명)였다.

특히 중위권이 응시하는 과탐Ⅰ과목의 응시인원이 크게 감소했다. 지난해 6모 대비 감소 비율로 살펴보면 화학Ⅰ 22.3%p, 생명과학Ⅰ 9.5%p, 물리학Ⅰ 7.5%p, 지구과학Ⅰ 7.2%p 순으로 감소폭이 컸다. 한 입시학원 관계자는 “통상 Ⅰ과목 중에서도 어렵다 평가되는 화Ⅰ에서 많이 빠진 것으로 보인다. 보통이었으면 화Ⅰ 이탈자가 비교적 쉽다고 평가되는 지Ⅰ 등으로 빠져야 했지만 올해 사탐을 택하면서 중위권이 응시하는 Ⅰ과목 응시자가 많이 감소했다. 이렇게 되면 1등급을 받을 수 있는 인원 역시 줄어 1등급 확보가 어려워진다”고 전했다.

국어와 수학은 지난해 수능과 비슷한 선택과목 응시 경향을 보였다. 선택과목 응시 인원 급변은 없었다. 국어 응시자 가운데 화법과작문 언어와매체의 응시자 비율은 각각 60.9% 39.1%이었고, 수학 응시자 가운데 확률과통계 미적분 기하의 응시자 비율은 각각 48.3% 48.7% 3%였다.

전문가들은 과목별 유불리는 여전할 것으로 보이지만 그렇다고 무리한 과목 변경은 지양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과탐Ⅱ과목의 표점은 지난해 6모보다 많이 낮아졌지만 올해 수능에서도 과탐Ⅰ과목보다는 유리할 것으로 보인다. 단, 탐구뿐 아니라 국어/수학 등에서도 선택과목 간 표점 유불리를 근거로 무리하게 과목을 변경하는 것은 추천하지 않는다. 본인의 학습전략과 학습량을 감안해 선택해야 한다.

  • 등록일 : 2024-07-05 14:07:35
  • 조회수 : 4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