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시인포
합격사례
[2010학년도] 지방 일반계고 3학년 인문계열 학생 - 2부

 

 

< 1:1 맞춤식 입시 컨설팅 >

 

 

No.1 대입컨설팅전문가 그룹인 김영일교육컨설팅(주)에서 대입 지원전략 컨설팅을 받고 목표를 이룬 학생들의 사례를 소개합니다.

 

이번 컨설팅 사례는 지난 사례의 2부에 해당되는 2009학년도 입시에서 1:1 맞춤식 입시 컨설팅을 받은 지방 일반계고 인문계열 수험생인 명진원(가명)의 사례입니다.

 

 

성균관대학교 수시 2-1 최종 합격!!

 

이전 [컨설팅 상담사례]에서도 언급한 바와 같이 현 명진원 학생의 학생부 교과성적과 수능 모의고사 성적을 고려할 때, 정시모집에서 학생이 그토록 원하는 희망대학인 성균관대학교에 진학하기는 어려운 상황이었다. 하지만 학생과 부모님 모두 연세대/고려대/성균관대 이외의 대학에는 지원하는 자체를 꺼려하셨다. 물론 남은 기간 최선을 다해 수능 성적을 올릴 수 있도록 독려는 했지만, 현실적으로 정시에서 성균관대학교에 진학 가능성은 낮았다.

 

이러한 점을 고려하여 우선 수시 2-1 전형에서는 성균관대 <동양학인재 전형>에만 전략적으로 원서접수를 단행했다. 이 전형을 통해 입학한 학생은 2학년 때 유학 동양학부에 배정된다. 즉, 학생이 희망하는 국어국문학과나 한문교육학과로 전과는 불가능하다. 하지만 학생의 희망대학에 대한 열의와 학생의 성향을 충분히 고려하고 이러한 내용을 충분히 명진원 학생과 어머님과 논의하여 내린 결정이었다. 성균관대는 복수전공을 실시하고 있기 때문에 본인이 노력만 한다면 2개의 학위를 받을 수 있다.

 

학생의 희망진로와 전혀 무관한 학과도 아니기 때문인지 학생, 어머님 모두 이러한 지원전략에 동의하시고 원서접수를 결정하셨다. 연세대, 고려대의 수시 2-1 경우 다양한 전형들이 있지만 당시 명진원 학생의 학생부 교과성적과 비교과실적을 가지고는 전형 지원자격 요건 자체를 갖추지 못했거나 성적면에서나, 실적면에서나 부족했다. 서강대의 경우 수시2-1에서 논술관련 전형이 있기는 했지만 논술에 대한 준비 없이 응시하는 것은 합격 가능성 낮을 뿐만 아니라 오히려 수능 공부에 대한 부담이 되는 상황이었다.

 

상대적으로 명진원 학생의 학생부 주요교과 성적은 조금 부족하지만 다행스럽게 도덕교과 성적이 1.2등급, 국사 1등급으로 우수한 편이고, 성균관대 <동양학인재 전형> 지원자격 요건인 한자, 한국사 자격증이 서류평가는 물론 면접에서도 중요한 평가요소로 작용한다. 수능 최저학력 기준은 적용되지 않는다.

 

<성균관대 수시 2-1 동양학인재 전형>

대학

전형

인원

지원자격 및 전형방법

수능최저학력기준

성균

관대

동양학

인재

30명

지원자격

ㆍ2007년 2월 이후 고교 졸업(예정)자 또는 2007년 2월 이후 고졸검정고시 합격자로 동아시아의 전통 문화 계승과 발전에 깊은 관심을 갖고 있는 자로서, 고교과정에서 이수한 국어교과, 한문교과, 도덕교과 및 국사교과(국사가 사회교과에 포함되어 있는 경우 국사과목을 1개 교과로 인정) 중 1개 교과 성적이 평균 2등급 이내인 자

ㆍ국어, 한자, 국사 공인 실적이 있는자

 

전형방법

ㆍ1단계: 학생부 교과 40% + 서류평가 30%(3배수 내외)

ㆍ2단계: 1단계 성적 70% + 면접 30%

※서류평가: 학생부 비교과영역 및 지원자격 실적 관련 우수성 입증자료

적용

안함

 

수시 2-2에서는 학생과 어머님을 설득하여 전략적으로 성균관대 외에도 한양대, 중앙대까지 포함한 지원전략을 세웠다. 수능 이후에 대학별고사인 논술을 치루는 전형 위주로 지원하여 수능 성적이 나온 이후에 논술고사에 응시여부를 정하기로 한 것이다. 수능성적 가채점 결과를 바탕으로 예상 수능성적을 통해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갖추었는지는 물론, 정시 합격 가능 대학에 대한 분석을 바탕으로 수시 2-2 논술 관련 전형에 논술 응시여부를 정하기로 했다.

 

실제로 명진원 학생의 경우 수능성적이 6월 평가원 모의고사와 유사하게 나와 고려대, 성균관대는 물론 중앙대까지 논술고사에 참여하였다. 연세대, 고려대 경우 논술고사일정이 겹치기도 했지만, 연세대 경우 일반선발 수능최저학력기준 조차 갖추지 못하는 수능 성적이 나왔다.

 

당시 상황에서는 우선 연세대, 고려대 중심으로 수시 논술 관련 전형에서 실시하고 있는 우선선발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달성하기 위해 전략적으로 수능 성적 등급 관리 및 향상(특히 외국어영역)에 최선을 다하면서 일주일에 한 번씩 학원수업을 통해 논술고사에 대비하는 전략을 세웠다. 면접전형은 면접고사 일정에 맞추어 일주일 가량 면접 시뮬레이션 과정을 진행했다. 논술의 경우 수능 이후에 논술고사 일정이 정해져 있지만, 현실적으로 수능 이후에 논술고사를 준비하기에는 시간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짧게는 3~4일, 길게는 1주일 정도 밖에 준비할 시간이 없어, 수능 이후에는 대학별 기출문제 정도만 점검하고 가는 것이 고작이다.

 

이러한 전체적인 상황과 조건을 기반으로 하여 다음과 같은 맞춤식 지원전략이 수립되었다.

 

<명진원 학생의 수시 지원전략 포트폴리오>

대학

전형유형

모집

단위

모집

인원

학생부

대학별고사

정시 합격 가능성

학생부

교과

만점

가능

점수

자기

점수

차이

점수

반영

요소

활용

지표

가능

수준

자기

수준

차이

점수

고려대

일반학생

사학

20

400

399.616

398.99

-0.626

논술

60

표+백

534

505

-29

연세대

일반우수자

문헌정보

9

50

47.33

47.6

0.27

논술

50

537

505

-32

서강대

일반전형

사회

10

300

298

297.45

-0.55

논술

60

면접

20

표+백

534

505

-29

성균관대

동양학인재

인문과학

30

400

400

399.4

-0.6

면접

30

530

505

-25

성균관대

일반학생

인문과학

139

400

400

400

0

논술

60

530

505

-25

한양대

일반우수자

사학

6

500

497

498

1

논술

50

표+백

512

505

-7

중앙대

논술우수자

역사

7

40

39.62

39.71

0.09

논술

60

표+백

510

505

-5

 

2010학년도 역시 대입제도는 큰 변화를 겪고 있다. 거시적으로는 대학자율화라는 큰 물결 속에서 미시적으로는 입학사정관제의 확대가 변화의 가장 큰 이유이다. 하지만 학생별 상황에 맞는 1:1 맞춤식 전략을 세운다면 오히려 이러한 변화를 기회로 만들 수 있다.

 

명진원 학생의 경우도 일반적인 학생들처럼 정시 전형만을 고집했다면, 혹은 수시에서 전략적으로 접근하지 않았다면 대입 합격의 기쁨은 내년으로 미뤄야하는 상황이 발생했을 것이다. 물론 1년만이라도 미리 대입지원전략을 세우고 체계적으로 준비했다면 서울대 특기자전형 등 좀 더 확대되고 견고한 수시/정시 전략을 바탕으로 상위대학에 합격했을 수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결과적으로는 성균관대학교 <동양학인재 전형>에 합격하는 것으로 만족해야 했다. 학생과 어머님께서는 완벽한 목표를 이룬 것은 아니지만 성균관대에 입학한 것으로 무척이나 기뻐하셨다.

 

하지만 실제 수능 성적이 부족한 것이 주요인이기는 했지만 대입정보에 대한 부재에서 찾아온 대입 전략 수립의 미흡이 결과적으로 조금은 아쉬움이 남는 결과를 가져왔다. 막연히 수능만 잘하면, 내신만 잘하면 된다는 일반론이 아니라 학생 상황에 맞는 전략 속에서 움직인다면 한 단계 나은 결과에 다가갈 수 있다는 점을 명심할 필요성이 있다. 학습전략 역시 커다란 대입전략 속에서 움직일 때만이 그 빛을 발하기 때문이다.

 

올해 2010학년도 성균관대는 수시2-1과 2-2에서 전체 모집인원의 60%를 선발한다. 수시2-1에서는 내신 우수 및 특기자 중심으로 626명을 선발하고 입학사정관제를 활용할 예정이다. 특히 학생부 교과성적 관련 전형인 <학업우수자 전형>은 총 407명을 선발하되 지원자격을 일반계 고교 출신자로 한정하여 학생부와 심층면접을 활용하여 선발인원을 평가할 예정이다.

 

전년(50명) 대비 입학사정관제를 활용한 선발인원을 대폭 늘리면서 전체 모집인원의 17.4%에 해당하는 인원을 입학사정관을 통해 선발하게 된다. 입학사정관제가 전면 도입되는 특별전형은   <리더십>,  <자기추천자>,  <글로벌리더>, <과학인재>, <동양학인재>, <나라사랑인재>, <사회봉사> 전형이다.

 

현재 6명에 불과한 입학사정관을 25명으로 늘리고 미국 유수 대학과의 연계 교육을 통해 입학사정관의 질적 향상을 꾀할 예정이다. 향후 성균관대는 전체 모집인원의 50% 이상을 입학사정관제를 통하여 선발할 계획이다. 수시2-2 논술 관련 전형의 경우 우선선발 수능 최저학력기준이 지난해 언어+수리+외국어 등급의 합이 5였으나 2010학년도에는 언어+수리+외국어 등급합이 4로 변하였고, 정시모집에서도 수능의 비중을 70%로 상향조정하면서 수능의 중요도가 상승했다.

 

이러한 대입제도의 변화는 비단 성균관대만의 특징은 아니다. 현재 각 대학에서 발표하는 입시 주요계획 및 모집요강(안)을 체계적이고 치밀하게 분석해야 한다. 

이러한 분석을 기반으로 학생별 1:1 맞춤식 대입전략을 수립할 때, 대입 합격의 문에 한걸음 더 다가갈 수 있다.

  • 등록일 : 2009-03-26 17:03:09
  • 조회수 : 9